BNK금융 부산·경남은행 기술신용평가기관 승인 획득

BNK금융지주 부산은행과 경남은행은 금융위원회로부터 기술신용대출 정착 로드맵에 따른 기술신용(TCB) 평가기관 승인을 획득했다고 29일 밝혔습니다.

이로써 두 은행은 기술보증기금, NICE평가정보 등 외부기관에 의뢰하던 기술신용평가서를 직접 발급할 수 있게 됐습니다.

기술신용대출 정착 로드맵은 2015년 8월 금융위원회가 기술금융 정착을 위해 수립한 제도로 총 4단계로 구성돼 있습니다. 두 은행은 레벨2 승인을 받았습니다.

BNK금융은 올해 하반기부터 자체 평가를 통해 직전 반기 TCB대출 총액의 20%까지 기술금융을 지원할 수 있어 우수 기술을 보유한 지역 기업에 더욱 수준 높은 금융지원을 할 수 있게 됐다고 설명했습니다.[보도정보센터]

작성자없음  
  • 작성자없음  
  •  
  •  

프로그램:

전체뉴스

의견쓰기