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 화면낭독기 또는 키보드를 사용하시는 경우 새창으로 동영상 재생을 클릭하세요
새창으로 동영상 재생

추석연휴 쓰러진 60대, 이웃 신고로 구조

부산동래경찰서는
어제(3) 오후,
부산 동래구의 한 주택에서
63살 A 씨가 유서를 남긴 채
음식을 먹지않아 저혈당으로
쓰러져 있는 것을 이웃주민의 신고로
발견했다고 밝혔습니다.

경찰은 명절을 맞아 인사를 드리러
간 이웃주민의 관심으로 A 씨를
구할 수 있었고, A 씨는 건강을
회복하고 있다고 밝혔습니다.

황보람 기자
  • 황보람 기자
  • lhwangbo@knn.co.kr
  •  
  •  

의견쓰기