경남경찰청 “홍준표 정치사찰 없었다”

홍준표 자유한국당 대표가 측근이
통신조회를 당하며 정치사찰을
받았다고 의혹을 제기한 것에
대해 경남경찰청이 사찰은 없었다고
반박했습니다.

경남경찰청은 전 함안군수의
뇌물 수수 혐의 등 다른 수사를
진행하다 수사 대상자의 통신자료를 조회하는 과정에서 홍대표의
수행비서인 손모 씨와의 통화와
문자 내역이 나와 확인한것 뿐이라고 해명했습니다.

의견쓰기