석면 피해우려 지역 부산에 48.5% 밀집…전면 조사 시급

부산이 전국 최대 석면피해 밀집지역인 것으로 나타났다. 한동안 줄던 석면 피해자가 전국적으로 다시 늘어나고 있어 전면적인 조사와 함께 구제활동을 강화해야 한다는 지적이 나왔습니다.

11일 국회 정무위원회 소속 더불어민주당 김해영(부산 연제구) 의원이 환경부로부터 제출받은 전국 주요 석면노출원 현황 자료를 분석한 결과에 따르면 전국의 석면피해 우려 지역 847곳 중 48.5%인 411곳이 부산에 밀집해 있는 것으로 나타났습니다.”

부산에 석면피해 우려 지역이 많은 것은 경제성장기에 석면공장이 부산에 밀집했고 수리조선소가 여러 곳에 산재해 있기 때문으로 분석됐습니다.

부산 다음으로는 경남(93곳), 충남(72곳), 전남(54곳), 경기(50곳), 울산(38곳), 인천(28곳), 경북(25곳), 충북(19곳), 대구(17곳), 전북(15곳), 강원(10곳), 서울(8곳) 순으로 나타났습니다.

주요 노출원 별로는 수리조선소가 540곳으로 가장 많았습니다.

이어 석면공장(199곳), 석면광산(42곳), 조선소(23곳), 석면유사광산(22곳), 석면가공공장(17곳), 항만하역장(4곳) 순으로 집계됐습니다.

환경부는 1970년대부터 2007년까지 국내에서 건축자재, 자동차부품, 섬유제품 등에 사용된 석면 사용량이 약 200만t으로 이에 따른 석면암(악성중피종) 예상 발병 사례가 향후 30년 간 약 1만2천명에 이를 것으로 추정했습니다.

2011년부터 6년간 집계된 석면피해 인정자 수는 2천554명에 이릅니다.

2011년 549명이던 석면피해자 수는 2012년 456명, 2013년 346명, 2014년 270명으로 감소하다가 2015년을 기점으로 다시 늘어나고 있습니다.

2015년 333명, 2016년 470명으로 많이 증가한 뒤 올해 들어 6월까지만 220명에 달해 줄어들던 피해자 수가 증가 추세로 돌아섬에 따라 정부의 전면적인 석면피해 조사와 함께 대응전략이 필요하다고 김 의원은 지적했습니다.

김 의원은 “조선업이 발달해 있고 과거 석면공장이 밀집해 있던 부산은 석면 피해에 취약한 지역”이라며 “석면 피해 해당지역에 거주했던 사람들을 대상으로 전면적인 조사를 벌여 피해구제에 적극 나서야 한다”고 주문했습니다.”[보도정보센터]

작성자없음  
  • 작성자없음  
  •  
  •  

프로그램:

전체뉴스

의견쓰기