한미 해군, 진해만 일대서 기뢰 탐색·제거훈련

한미 양국 해군이 14일부터 일주일 동안 유사시 적이 해상에 설치한 기뢰를 탐색·제거하는 기뢰전 훈련을 합니다.

해군은 11일 “한미 해군은 한반도 전구 내 기뢰전 수행능력 증대를 위해 오는 14∼21일 진해만 일대에서 유엔 전력 제공국이 참가하는 다국간 기뢰전 훈련을 한다”고 밝혔습니다.

해군 5성분전단이 주관하는 이번 훈련에는 한국 해군의 3천t급 기뢰부설함 남포함을 포함한 함정 10여척, P-3 해상초계기, 미 해군의 1천400t급 소해함 치프함과 파이오니어함, 소해헬기 “MH-53E” 등이 투입된다. 한국, 미국, 캐나다, 필리핀 4개국 폭발물처리팀(EOD)도 훈련에 참가할 예정입니다.

훈련은 남포함 등이 훈련용 기뢰를 부설하고 소해함과 폭발물처리팀이 이를 탐색·제거하는 방식으로 진행됩니다.

김종삼 5성분전단장(해군 준장)은 “적이 부설한 기뢰는 선박의 안전한 항해와 연합군 증원전력 전개에 막대한 지장을 준다”며 “이번 훈련을 통해 주요 우방국과의 연합 기뢰전 수행 능력을 강화하고 유사시 해상교통로를 보호해 전쟁 승리를 뒷받침해나갈 것”이라고 강조했습니다.

한미 해군은 훈련에 앞서 12∼14일 부산 해군작전사령부 대회의실에서 기뢰전 심포지엄을 할 예정입니다.

브래드 쿠퍼 주한 미 해군사령관이 주관하는 심포지엄에는 한국, 미국, 남아프리카공화국, 뉴질랜드, 영국, 일본, 캐나다, 태국, 터키, 필리핀, 호주 등 11개국 기뢰전 담당관 100여명이 참가합니다.

이들은 발표와 토의 등을 통해 기뢰전 발전 방향과 해상교통로 보호 방안 등을 논의할 계획입니다.[보도정보센터]

작성자없음  
  • 작성자없음  
  •  
  •  

프로그램:

전체뉴스

의견쓰기