한국거래소 노조 이사장 선임절차 다시 시작하라

한국거래소 노조가 차기 이사장 선임 과정이 불투명하다며 선임 절차를 다시 시작할 것을 촉구하고 나섰습니다.

거래소 노조는 12일 성명을 내고 “이사후보추천위원회가 이사장 후보 모집 결과를 발표했지만 추가 모집한 결과라고 하기에는 믿기지 않을 정도로 공정성과 투명성은 물론 신뢰마저 잃었다”고 주장했습니다.

전달 이사후보추천위원회는 지원자 11명을 대상으로 서류심사를 벌여 차기 거래소 이사장 후보군을 정지원 현 한국증권금융 사장과 최방길 전 신한BNP파리바자산운용 대표로 압축했습니다.

거래소는 오는 24일 면접심사를 거쳐 10월 말 열리는 주주총회에서 이사장을 최종 선임합니다.

노조는 “애초 완주 의사를 밝힌 후보가 권력 갈등설, 부산 홀대론이 제기된 이후 하루 만에 꼬리를 내리자 임기를 1년 이상 남겨둔 무늬만 부산 출신인 거래소 자회사 사장이 나타났고 거래소 이사장 직무대행은 사익을 위해 내부 정보를 활용하고 있다고 한다”며 “기회가 균등하지도, 과정이 공정하지도 않았다”고 주장했습니다.

노조는 “이는 사전에 내정된 인사를 뽑기 위해 특별한 기회가 열렸고 불의를 잉태하기 위한 불투명한 절차가 지속했기 때문”이라며 이사후보추천위원의 사퇴를 요구하기도 했습니다.

이들은 “한국거래소를 “여의도 출장소” 정도로 바라보는 금융위원회의 시각을 바로잡고 자본시장 관리자로서의 합당한 독립성을 보장받기 위해 우리는 내부 출신이 아니라 정의로운 자본시장의 수장을 원할 뿐”이라고 덧붙였습니다.[보도정보센터]

작성자없음  
  • 작성자없음  
  •  
  •  

프로그램:

전체뉴스

의견쓰기