부산국제영화제 한국-호주 영화 공동제작 협력 논의

주한호주대사관은 제22회 부산국제영화제(BIFF) 기간인 오는 16일 부산 파크 하얏트호텔에서 한국과 호주의 영화 공동제작 등을 논의하는 라운드테이블을 개최한다고 12일 밝혔습니다.

주한호주대사관이 주관하고 호한재단, 호주영상위원회, 호주영화제작자협회, BIFF 사무국이 후원합니다.

라운드테이블에는 제임스 최 주한 호주대사, 아만다 호지스 호주무역투자대표부 대표, 호주영상위원회와 호주영화제작자협회 관계자, 호주영화 “심장소리”의 감독·배우·프로듀서가 참합니한다.

한국 측에서는 영화진흥위원회를 비롯해 공동제작 경험이 있는 주요 영화제작자들이 참석해 양국 정부가 제공하는 인센티브와 공동제작에 관한 경험과 정보를 공유합니다.

제임스 최 주한 호주대사는 “2014년 10월 한-호 자유무역협정의 일환으로 체결된 영화 공동제작에 관한 MOU에 따라 양국간 영화분야 협력을 한층 더 강화할 수 있는 실질적인 기회가 많이 마련되고 있다”고 말했습니다.

BIFF에서는 2002년부터 호주 영화 4∼5편이 상영되고 있습니다.

올해는 심장소리를 비롯해 “호주의 날”, “마운틴”, “스위트 컨트리” 등 4편이 초청됐고 심장소리와 호주의 날 감독이 부산을 방문해 영화 상영 후 감독과의 대화 시간에 참여합니다.
[보도정보센터]

작성자없음  
  • 작성자없음  
  •  
  •  

프로그램:

전체뉴스

의견쓰기