40대 새터민 숨진지 보름만에 발견

경남 창원서부경찰서는 지난 10일
오후 3시 반쯤 경남 창원시 의창구의 한 아파트에서 새터민 40살 김모 씨가 숨진 채 발견됐다고 밝혔습니다.

부검 결과 김 씨는 뇌졸중으로 지난달 25일쯤 숨진 것으로 확인됐습니다.

발견 당시 사체는
심하게 부패된 상태였습니다.

김 씨는 2009년 8월 탈북해 창원에서 살았으며 최근 남편과 이혼해 혼자서
기초생활수급지원을 받아 어렵게
생활한 것으로 알려졌습니다.

의견쓰기