산소부족 핫도그공장 종업원 4명 한때 구토 증세

조회수174의견0

13일 오후 2시 40분께 경남 거제시 남부면 한 핫도그 생산공장에서 종업원 정모 씨 등 4명이 갑자기 어지러움과 구토 증세를 보였습니다.

당시 공장 내부를 청소하던 정 씨 등은 곧바로 인근 병원으로 옮겨져 치료를 받았습니다.

이들 모두 현재는 회복한 것으로 전해졌습니다.

공장 측은 당초 “LPG 가스 누출이 의심된다”고 신고했지만, 확인 결과 가스가 누출된 사실은 없는 것으로 나타났습니다.

조사에 나선 경찰은 위생상 문제 등으로 격벽으로 막힌 공장 내부에 산소를 공급하도록 설치된 시설의 스위치가 꺼져 있던 것을 확인했습니다.

경찰 측은 “공장 내부에 환기가 원활히 안되다 보니 외부에서 공기를 공급하도록 하는 시설이 따로 설치돼 있는데, 종업원이 작업 전 스위치를 켜는 것을 깜빡한 것으로 보고 있다”고 설명했습니다.

경찰은 종업원 부주의로 사고가 난 것으로 보고 정확한 경위를 조사하고 있습니다.[보도정보센터]

기자의 기사 더보기

프로그램:

주요뉴스

의견쓰기