한글도시 울산서 한글 배워 보람 울산대 외국인 학생 백일장

“울산은 산업도시로만 알았는데 “한글도시”라는 것을 알았고, 이곳에서 한글을 배울 수 있어 더욱 보람을 느낍니다.

울산대학교 국제교류원(원장 남창우)이 지난 14일 외국인 유학생을 대상으로 제1회 한글날 기념 백일장을 열었습니다.

한글맞춤법통일안 제정 등 우리 어문생활의 초석을 세운 울산 출신 국어학자 최현배를 기리는 뜻도 담았습니다.

한국어 과정을 밟는 18개국 229명의 외국인 학생들은 청명한 가을 하늘 아래 잔디정원과 운동장 등에서 삼삼오오 모여 한국어 지도강사의 도움을 받아 그동안 배운 한글 실력을 유감없이 발휘했습니다.

중국인 학생 랑삼양(20) 씨는 “고등학생 때 우연히 인터넷을 검색하다 산업도시 울산을 알게 되었고, 한글뿐만 아니라 산업 관련 지식도 배울 수 있어 오게 됐다”며 “세종대왕 한 명의 힘으로 언어를 만들어 내다니 대단하다”고 말했습니다.

우즈베키스탄인 체르노바 까쩨리나(30·여) 씨는 “제가 살아온 마을 주민과 결혼한 한국인이 있어 자연스레 한국에 관심을 갖게 되었고, 그분의 추천으로 3년 전에 한국에 오게 됐다”며 “한글은 다른 언어보다 쓰기가 편하며 표현력이 풍부하고 글자 모양이 예뻐서 공부하는 맛이 절로 난다”고 말했습니다.

백일장에서는 9명이 상을 받았습니다.

대상은 한국 드라마 문화에 대한 생각을 주제로 글을 쓴 중국 광동백운대학 교환학생 황민아(22·여·중국) 씨에게 돌아갔습니다.

황 씨는 중국 드라마와 한국 드라마의 비교, 드라마를 통한 한류 열풍, 한국 드라마로 한글과 한국문화에 대해 공부하는 법 등을 잘 표현했다는 평가를 받았습니다.

황 씨는 16일 “글 쓰는 게 어렵지만, 한글날 기념 백일장에서 대상까지 받아 영광”이라며 “다시 중국으로 돌아가더라고 한글 공부를 계속해 주위에 한국을 알리겠다”고 말했습니다.[보도정보센터]

작성자없음  
  • 작성자없음  
  •  
  •  

프로그램:

전체뉴스

의견쓰기