부산민예총 바다미술제 작품선정 비리의혹 규명해야

부산 예술인들이 바다미술제와 관련해 작품 선정 등에 비리 의혹이 있다며 진상규명을 촉구하고 나섰습니다.

부산민예총은 19일 오전 부산시청 앞에서 기자회견을 열어 비리에 연루된 부산비엔날레 인사에 대한 경찰의 철저한 수사와 부산시의 진실 규명을 요구했습니다.

이들은 “부산을 대표하는 바다미술제가 일부 특정인의 비리 의혹으로 언론에 오르내리면서 위상이 추락하고 있다”며 “비리에 연루된 당사자는 지금이라도 양심 있는 행동과 함께 마땅한 책임을 지고 예술가로서 자존을 지켜라”고 촉구했습니다.

부산시는 의혹이 불거진 2015년 바다미술제 국·시비 보조금 집행에 대한 점검을 벌인 결과 작품 기증과 운영 전반에서 문제가 있는 것을 확인했습니다.

작품을 기증받으면 임원회 사전 승인을 받아야 하지만 이 과정을 거치지 않았고 기증받은 작품 중 1점을 당초 설치된 다대포해수욕장에서 부산 해운대구 한 민간기업 사옥에 옮길 때도 임원회 사전 승인을 받지 않은 것으로 드러났습니다.

이와 함께 2015년 바다미술제 출품작 34점 중 5점은 작가로부터 기증 형식으로 전시했지만 이 또한 협의나 임원회 승인 없이 집행위원장 독단으로 이뤄진 것으로 조사됐습니다.

경찰은 부산비엔날레 한 인사가 2015년 바다미술제 작품의 유지보수비를 일부 횡령했다는 내용의 고발장이 접수됨에 따라 수사를 벌이고 있습니다.[보도정보센터]

작성자없음  
  • 작성자없음  
  •  
  •  

프로그램:

전체뉴스

의견쓰기