24층까지 펼친 사다리차 사다리 추락해 날벼락…돌풍 추정

20일 낮 12시 36분께 부산 사하구의 한 아파트 주차장에서 24층 발코니 유리교체 작업을 위해 펼쳐놓은 사다리차의 사다리가 중간에 꺾이면서 바닥으로 떨어졌습니다.

이 사고로 7세대의 유리창이 깨지고 꺾인 사다리가 트럭·승용차 등 4대를 덮쳐 파손됐습니다.

다행히 다친 사람은 없는 것으로 알려졌습니다.

사다리차 업체 직원들이 사다리를 펼친 직후 작업을 준비하던 중 사고가 난 것으로 알려졌습니다.

출동한 소방대원과 경찰은 현장 주변을 통제하고 안전조치했습니다.

다대파출소의 한 관계자는 “아파트 사이로 돌풍이 불었다가 그치기를 반복해 사다리차가 넘어간 것으로 판단하고 있다”면서 “사다리차의 안전 지지대는 설치된 상태였던 것으로 현재까지 파악하고 있다”고 말했습니다.

경찰은 정확한 사고 경위를 조사하고 있습니다.[보도정보센터]

작성자없음  
  • 작성자없음  
  •  
  •  

프로그램:

전체뉴스

의견쓰기