현대중 신입사원 첫월급 떼서 기부…나눔으로 첫발

현대중공업 신입사원들이 처음으로 받은 월급 일부를 복지단체에 기부하며 현대중공업의 나눔 활동에 동참했습니다.

현대중공업은 23일 울산 본사에서 신입사원 봉사활동 기부금 전달식을 하고 울산사회복지공동모금회에 성금 290여만원을 기탁했습니다.

전달한 기부금은 올해 상반기에 입사한 20여 명의 신입사원이 연수 교육을 받던7월 3일부터 5일까지 사흘간 충북 음성 꽃동네를 방문해 봉사활동을 펼친 기간의 월급입니다.

울산 지역의 저소득 가정을 지원하는 데 사용될 예정입니다.

이와 함께 현대중공업은 9월 열린 입사 1년 차 신입사원 수련대회에서 직원들이 직접 제작한 400여 개의 천연 비누도 전달했습니다.

행사에 참석한 현대중공업 신입사원 차경호 씨는 “평생 기억에 남을 소중한 첫 월급을 일부라도 뜻깊은 곳에 사용하고 싶었다”며 “늘 주변 이웃을 먼저 생각하는 회사 선배들의 모습을 닮아가고 싶다”고 말했습니다.

앞서 7월에는 현대중공업과 현대미포조선, 현대삼호중공업, 현대일렉트릭에 입사한 40여 명의 경력 신입사원이 울산 참사랑의 집과 동구종합사회복지관 등 울산 사회복지시설을 찾아가 장애인의 야외활동을 돕고 빨래와 청소 등 봉사활동을 펼치기도 했습니다.

현대중공업 관계자는 “이제 막 사회생활을 시작한 신입사원들이 자발적으로 나눔을 실천하는 모습에 감동했다”며 “경기침체로 회사가 힘든 시기를 겪고 있지만, 울산 시민들이 베풀어준 사랑과 관심을 잊지 않고 늘 주변의 어려운 이웃을 보살필 것”이라고 말했습니다.[보도정보센터]

작성자없음  
  • 작성자없음  
  •  
  •  

프로그램:

전체뉴스

의견쓰기