신고리 5·6호기 건설재개 지지 기자회견 이어져

정부의 신고리 5·6호기 건설재개 공식 발표를 앞두고 울산 정치권에서 이를 환영한다는 기자회견이 이어졌습니다.”

자유한국당 울산시당은 23일 울산시의회 프레스센터에서 기자회견을 열어 “이번 공사재개 결정은 울산시민의 승리다”면서 “5·6호기 유치는 울산경제를 살리고 국가 에너지정책에 보탬이 되고자 하는 울산시민의 간절한 염원이 담긴 희생이었다”고 밝혔습니다.

한국당 울산시당은 “사필귀정에 따라 당연한 결론으로 제자리에 왔지만, 기쁨은 없고 온통 상처만 가득하다”면서 “대통령의 말 한마디에 국가 에너지정책 근간이 흔들렸고, 원전 공사를 중단할 법적 규정이 없음에도 법은 무시됐다”고 지적했습니다.

울산시당은 “(5·6호기 건설중단으로)100여 일을 허송세월하고, 1천억원의 손해가 발생한 데 대해 대통령이 사과해야 한다”고 강조했습니다.

윤시철 울산시의회 의장도 기자회견에서 “만시지탄의 느낌이 없지 않지만, 60%에 가까운 국민이 원전 건설재개에 압도적인 지지를 보내고 있다는 점을 확인한 소중한 시간이었다”고 환영했습니다.

윤 의장은 그러나 “(공론화 절차로)소모적인 논란거리를 제공해 국론 분열을 초래한 점은 유감스럽고, 특히 원전 밀집지역이자 신고리 5·6호기 건설지역인 울주군민의 여론이 전달되고 수렴되는 과정이 부족했다”면서 “정부는 어떠한 위협과 위험에도 5·6호기가 안전을 확보하도록 만전을 기해달라”고 당부했습니다.

한동영 시의원도 기자회견을 열어 “5·6호기 건설이 중단되면 시의원직에서 사퇴하겠다고 약속드린 후, 4개월 동안 건설재개 필요성을 알리는 데 역량을 쏟았다”면서 “120만 울산시민의 관심과 성원으로 건설재개 결정이 가능했다”고 밝혔습니다.

한 의원은 “나아가 울산은 정부의 원전 축소와 신재생에너지 활성화를 기회로 삼아야 한다”면서 “5·6호기 건설로 울산이 얻는 약 2조원의 지방세를 마중물로 삼고 정부의 신재생에너지 투자를 끌어내 “울산을 신재생에너지 중심도시”로 만들어야 한다”고 제안했습니다.[보도정보센터]

작성자없음  
  • 작성자없음  
  •  
  •  

프로그램:

전체뉴스

의견쓰기