경남지사 권한대행 남명 사상 계승·문화자원 발굴해야

한경호 경남도지사 권한대행은 23일 열린 간부회의에서 “남명 조식 사상의 체계적 계승 방안과 도내 각종 문화·관광자원 발굴에 적극 나서달라”고 주문했습니다.

한 권한대행은 “퇴계 이황 선생을 중심으로 한 경상좌도의 유학이 있다면, 경상우도에는 남명 조식 선생이 있다”며 “곽재우, 정인홍 등 임진왜란 때 의병장이 조식 선생의 제자였다”고 언급했습니다.

이어 “선생의 경의(敬義)사상과 실천유학은 오늘날에도 유효해 경남도가 표방하는 도민 제일주의와 소통·협치 정신과 맥이 닿아있다”며 “선생의 사상을 계승·발전시킬 방안을 마련하고 산청 한국선비문화연구원이 선생의 사상을 계승·발전하는 국민과 공직자들의 교육기관이 될 수 있도록 해야 한다”고 덧붙였습니다.

한 권한대행은 “다른 시·도는 없는 자원도 만들어내는데, 경남은 문화자원이 너무 많아 있는 자원도 활용 못 하고 있다”며 도내 문화·관광자원의 활발한 활용도 당부했습니다.

그는 “문익점 선생이 중국에서 목화를 들여와 처음 재배한 산청 목화시배지의 경우 애민정신과 의류혁명 등의 큰 의미가 있는 데다 중국에서 들여오게 된 과정 등 스토리텔링 소재가 있는데도 제대로 활용하지 못하고 있다”고 지적했습니다.

이와 함께 한 권한대행은 직원 인사 문제도 언급했습니다.

공직 내부 경쟁력 강화와 일하는 분위기 조성을 강조하면서 “승진·전보 등과 관련해 청탁하는 사람을 철저히 배제하겠다”며 “간부들 의견을 들어서 투명하고 공정한 인사를 하고, 인사과에서는 묵묵히 일하는 사람을 적극 발굴해 일하는 사람이 대우받고 혜택받는 조직을 만들어달라”고 요청했습니다.

또 중앙 교육 확대 등 직원들의 승진 확대 방안도 마련할 것을 당부했습니다.

한 권한대행은 “앞으로 내실을 기하면서 내년 지방선거에서 새 도지사가 선출될 때까지 기반정비를 잘 해 새 도지사가 취임하면 일을 잘할 수 있도록 하겠다”며 도정방향을 제시했습니다.

그는 “국비확보와 내년도 예산편성, 대통령 지역공약과 국정과제, 저출산 대책과 일자리 창출, 도심재생 사업 등 주요 현안에 집중하고 지리산 케이블카 사업 등 방향이 제대로 서 있지 않은 사업들에 대해서도 전반적으로 분석해 방안을 마련하겠다”고 말했습니다.[보도정보센터]

작성자없음  
  • 작성자없음  
  •  
  •  

프로그램:

전체뉴스

의견쓰기