해발 740m 지리산 회남재 숲길 걸으며 힐링하세요

경남 하동군은 오는 28일 지리산 자락인 청암면 청학동과 악양면을 잇는 해발 740m 회남재 일원에서 “2017 지리산 회남재 숲길 걷기대회”를 연다고 24일 밝혔습니다.

걷기대회는 청학동 삼성궁∼회남정(회남재 정상에 있는 정자)∼악양면 등촌 청학선사 구간 편도 10㎞, 삼성궁∼회남정∼묵계초등학교 구간 편도 10㎞, 삼성궁∼회남정∼삼성궁 구간 왕복 12㎞ 등 3개 코스에서 열립니다.

“함께 걸으면 길이 된다”란 주제의 대회에선 청학동 가야금 우리 소리, 감성 록밴드 도시 수족관 숲 속 음악회, 트로트 아이돌 오로라의 축하공연, 숲길 열림 퍼포먼스 등이 함께 진행됩니다.

삼성궁∼회남정 오르막길 2.4㎞ 지점에서 현악 4중주의 아름다운 선율을 선보이는 회남정 간이음악회도 마련됩니다.

행사장에 가면 하동 차(茶) 홍보단이 준비한 녹차를 무료로 마시거나 배·떡·감 말랭이·녹차 젤리 등을 먹어 볼 수 있습니다.

녹차·대봉감·건나물 등 하동 농·특산물을 시중보다 싼 가격에 살 수 있습니다.

회남재는 조선시대 선비 남명(南冥) 조식(曺植 1501년∼1572년) 선생이 후학을 양성하던 산청군 시천면 덕산마을에서 회남재 일원이 명승지라는 말을 듣고 1560년 이곳을 찾았다가 돌아갔다고 해서 붙여진 이름입니다.

이 고갯길은 하동시장·화개장터를 연결하는 산업활동 통로이자 산청·함양 등 지리산 주변 주민들이 널리 이용하던 소통의 길이었습니다.

현재는 주변의 뛰어난 풍광으로 등산과 걷기 동호인들의 인기를 끄는 도보여행 코스로 유명합니다.

이 행사는 지리산 청학동에서 자연림 속 황토 숲길을 따라 소설 토지의 무대 최 참판댁을 연결하는 힐링 관광코스로 육성하려고 하동군이 2014년 처음 열었습니다.

걷기대회에 참가하려면 행사 당일 낮 12시 30분 개막식 전까지 청암면 삼성궁 행사장에 오면 됩니다.[보도정보센터]

작성자없음  
  • 작성자없음  
  •  
  •  

프로그램:

전체뉴스

의견쓰기