합참의장·연합사령관 핵항모 레이건호 방문…北억제 의지 과시

정경두 합참의장과 빈센트 브룩스 한미연합사령관이 24일 한반도에 전개된 미국 핵추진 항공모함 로널드 레이건호(CVN 76)에 올라 북한의 도발에 대한 한미동맹의 강력한 억제 의지를 과시했습니다.

합동참모본부는 이날 “정경두 합참의장은 빈센트 브룩스 연합사령관의 초청으로 오늘 오후 한미 연합훈련을 종료하고 부산항에 정박 중인 미 제5항모강습단 로널드 레이건호를 공동으로 방문했다”고 밝혔습니다.

로널드 레이건호는 지난 16∼20일 한미 양국 해군이 동·서해에서 한 연합훈련에 참가하고 21일 부산에 입항했습니다.

로널드 레이건호에 오른 정 의장은 “그 어느 때보다도 엄중한 안보 상황에서 로널드 레이건호가 포함된 항모강습단의 한반도 전개와 한미 연합훈련은 미 전략자산의 순환배치를 강화하면서 북한에는 강력한 경고가 됐을 것”이라고 평가했습니다.

정 의장은 “최근 실시된 한미 연합훈련, 즉 항모강습단 훈련, 동·서해 연합 MCSOF(해상 대특수전부대작전) 훈련 등은 굳건한 한미동맹과 강력한 한미 연합방위태세를 잘 보여줬다”고 강조했습니다.

그는 “이번 연합훈련은 한반도 전구에서의 연합작전 수행 능력을 더욱 향상시키는 기회가 됐다”며 “앞으로도 긴밀한 한미 공조하에 지금 당장 싸워 이길 수 있는 강력한 한미 연합의 “파잇 투나잇(Fight tonight)” 태세를 유지해나가자”고 당부했습니다.

합참은 “정 의장과 브룩스 연합사령관의 이번 공동 방문은 한반도에서 긴장이 고조되고 있는 상황에서 굳건한 연합방위태세를 재확인하고 연합훈련에 참가한 장병들을 격려하는 차원”이라고 설명했습니다.[보도정보센터]

작성자없음  
  • 작성자없음  
  •  
  •  

프로그램:

전체뉴스

의견쓰기