통영 폐조선소 부지에 랜드마크 추진

조회수468의견0

경남도가 통영의 폐조선소 부지에
관광명소를 조성하겠다고 밝혔습니다.

한경호 경남도지사 권한대행은
오늘(25) 통영을 방문해
폐조선소 부지 14만 5천 제곱미터에
2026년까지 5천억원을 투입해
랜드마크가 될 수 있는 시설들을
짓겠다고 밝혔습니다.

경남도는 이를 위해
통영시, 한국토지주택공사와 함께
국토교통부가 진행하는 도시재생
뉴딜사업에 공공기관 제안방식으로
응모했습니다.

의견쓰기