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 화면낭독기 또는 키보드를 사용하시는 경우 새창으로 동영상 재생을 클릭하세요
새창으로 동영상 재생

“모여라! 즐겨라!” BOF 참여 행사 풍성

{앵커:부산 아시아드 경기장을 가득메우면 몇명이나 올 수있을까요?

5만명이 운집한 거대한 공연이
바로 원아시아페스티벌을 대표하는
개막공연이었습니다.

올해는 특히 개폐막공연을 제외한 모든 야외 프로그램을 무료로 즐길 수
있습니다.

김민욱 기자가 보도합니다}
{리포트}

아시아드 경기장 5만석을 가득 채운
부산 원아시아페스티벌 개막공연,

한류 스타들이 총출동한 개막식의
열기는 이제 야외로 확산되고
있습니다.

해운대 구남로 광장에서는 K-POP, 힙합 등 다양한 장르별 공연이 밤마다
이어집니다.

“야외 무대가 설치된 이곳 해운대
구남로는 해운대 해수욕장과 인접해
있어 국내외 관광객들이 자연스럽게
원아시아페스티벌에 참여하고
있습니다.”

야외 광장에 조성된 BOF 랜드에서는
VR 노래방과 웹툰 캐리커처 등을
직접 체험할 수 있습니다.

{민선영/부산 개금동/”캐리커처 그려주시는 것도 엄청 마음에 들게 그려주시고 재밌는 페스티벌인 것 같습니다.”}

특설무대에서는 KNN 인기 라디오
프로그램의 공개 방송도 함께 열려
스타들과 소통할 수 있는 자리도
마련되고 있습니다.

{라기오*성은진/노래하나 얘기둘 DJ/”해운대 구남로, 부산진구 놀이마루, 시민공원에서 오픈 스튜디오 준비하고 있으니까 많은 분들 나오셔서 원아시아페스티벌 즐겨보세요.”}

부산시 무영문화재인 김진홍 선생의
전통춤 공연과 전통과 현대를 결합한
야류 EDM 페스티벌 등도 열려 부산만의 색깔도 이번 축제에 녹아 들었습니다.

{이상섭/부산원아시아페스티벌 단장/”한류 이후에 부산의 콘텐츠들이 어떻게 나중에 관광자원으로 될 수 있느냐 그런 것에 대한 고민을 많이 하고 있었고…”}

특히 오는 일요일 저녁
부산시민공원에서는 인기 가수들이
참여하는 파크콘서트가 열려
축제 열기를 더해갈 것으로
기대됩니다.

KNN 김민욱입니다.

김민욱 기자
  • 김민욱 기자
  • uk@knn.co.kr
  •  
  •  

의견쓰기