바람 잘 날 없는 부산 부평깡통시장 또 내홍 휩싸여

2년 전 횡령사건으로 상인회장이 구속되는 등 시끄러웠던 부산 부평깡통시장이 또 내홍에 휩싸였습니다.

지난 21일 부평깡통시장 상인회 일부 이사진과 상인은 시장 고객 쉼터에서 현 상인회장에 대한 불신임 사유 14가지를 담은 문건을 배포하고 상인회장의 사과를 요구했습니다.

이들은 상인회장이 이사회 의결을 하지 않거나 정관을 어긴 채 재정 문제 등을 독단적으로 처리한다고 주장했습니다.

일례로 상인회장이 최근 공영주차장 수입금으로 적립해온 6천500만원을 이사회 의결 없이 해약해 이 중 2천만원을 중구청에 장학금으로 내놓거나 상인회비·주차장 수입 등의 회계 내역을 공개하지 않는다는 것입니다.

이들은 상인회장이 자기 입맛에 맞는 이사만 등기 이사로 등록해 필요할 때만 이사회를 열어 주요 사안을 결정하고 반대 목소리에는 귀를 막고 있다고 말했습니다.

이에 대해 상인회장은 5일 만인 지난 26일 불신임 사유에 대한 반박자료를 냈습니다.

상인회장은 장학금 2천만원 기탁은 이전 회장 때부터 약속한 상황이고 부족한 상인회 운영자금으로 쓰기 위해 주차장 수익금 적금계좌를 해약했다고 말했습니다.

상인회비 인상, 등기 이사 등록 지연, 야시장 팀장 월권 채용 등 의혹 제기에 대해서도 정관에 따르거나 이사회 의결을 거쳐 문제가 없다는 입장입니다.

김봉관 부평깡통시장 상인회장은 “일부 상인이 사실을 왜곡해 음해하고 있어 법적 조치를 검토하고 있다”고 말했습니다.

또 일부 야시장 상인은 상인회장과 야시장 팀장에게 욕설을 듣고 폭행을 당했다고 고소해 현재 경찰 수사가 진행되는 등 시장이 다소 어수선한 상황입니다.

비상대책위원회를 구성한 상인들은 상인회장이 사과하지 않으면 긴급 총회를 열어 불신임 투표를 진행하겠다는 입장입니다.

2015년 부평깡통시장에서는 전 상인회장이 주차장 수입금 등 공금을 횡령해 구속된 일이 있었고 매대 운영권 갈등으로 야시장이 5일간 영업을 중단하는 초유의 사태도 있었습니다.

부평깡통시장에 2013년 10월부터 전국에서 처음 야시장이 개설된 이후 매대와 공영주차장 운영 등 구청 위탁사업을 둘러싼 이권 갈등이 심각해지고 있습니다.

하지만 중구는 적극적인 관리·감독은커녕 부평깡통야시장이 올해의 브랜드 대상을 받았다는 등 시장 홍보에만 열을 올리고 있다는 지적을 받고 있습니다.[보도정보센터]

작성자없음  
  • 작성자없음  
  •  
  •  

프로그램:

전체뉴스

의견쓰기