부산교육청·14개 지역대학 도시락 간담회…협력방안 논의

부산교육청과 부산지역 14개 대학이 학생수 감소 등 교육환경 변화에 대응하기 위해 머리를 맞댔습니다.

이들은 27일 낮 12시 부산교육청에서 도시락으로 점심을 함께하며 학생수 감소, 우수인재 역외유출 등 부산지역 교육계가 직면한 과제 등을 놓고 상호 협력방안을 논의했습니다.

간담회에는 전호환 부산대 총장을 비롯해 김영섭 부경대 총장, 박한일 한국해양대 총장, 오세복 부산교대 총장 등 14개 대학교 총장 또는 부총장, 입학처장이 참석했습니다.”

부울경대학 총장협의회장인 김영섭 부경대 총장은 “4차 산업혁명과 같은 혁신의 시대를 맞아 대학과 교육청이 앞으로 협력해 나가야 할 일이 많을 것”이라고 말했습니다.

전호환 총장은 “지역 인재가 그 지역 대학으로 진학할 경우 국가장학금 혜택을 확대하고 취업시 지역인재 할당비율을 더 높일 수 있도록 하는 방안이 필요하다”고 제안했습니다.

이 자리에서는 중학교 자유학기제 확대에 따른 진로체험 프로그램 운영, 고교·대학 연계 프로그램의 활성화 방안 등도 논의했습니다.

김석준 교육감은 “지역 교육계의 여러 과제에 대해 허심탄회하게 논의하고 그 대처 방안을 마련하기 위해 대학 총장들의 의견을 들었다”며 “간담회에서 나온 의견을 정책에 반영하고 실효를 거둘 수 있도록 다각적인 노력을 기울이겠다”고 말했습니다.[보도정보센터]

작성자없음  
  • 작성자없음  
  •  
  •  

프로그램:

전체뉴스

의견쓰기