스포츠도박 투자 유도, 35억원 가로채

조회수389의견0

부산 중부경찰서는
노인과 주부 등을 상대로 해외스포츠도박업체에 투자하면 고수익을 올릴 수 있다고 속여 수십억원을 가로챈
혐의로 55살 A 씨등 2명을 구속하고 투자자 등 68명을 불구속 입건했습니다.

다단계조직원인 A씨 등은
지난 1월부터 울산 남구 소재 사무실에서 매주 한차례씩 투자 설명회를
개최해 가상화폐인 비트코인을 사서 해외스포츠 도박 업체에 투자하면
고수익을 보장한다고 속여
투자금 명목으로 70여명으로부터
35억원 상당을 받아 가로챈 혐의를
받고 있습니다.

의견쓰기