반면교사된 태풍 차바…울산시 올해 자연재난 0

지난해 태풍 “차바”의 습격으로 큰 피해가 발생했던 울산이 올해 태풍과 호우에는 완벽히 대비해 자연재해 “0″를 기록했다.

울산시는 올해 태풍 4차례, 호우특보 2차례 등 자연재난이 발생했으나 한발 앞선 기상 상황관리, 신속한 상황전파 및 대피, 재해 취약시설 점검 강화, 응급 복구장비 전진 배치 등을 통해 피해가 나지 않았다고 31일 밝혔습니다.

시는 기상청 기상특보에 의존하여 대응하는 방식이 현실적으로 늦다고 판단하고 국내외(미·일) 기상정보를 자체 분석하거나 기상 경로를 따라 모니터링(고속도로 CCTV 등 활용)하며 앞장서 상황을 관리했습니다.

동시에 가동되는 시와 구·군 재난안전대책본부는 이 정보를 활용해 재난 골든타임을 확보해 태풍과 호우 상황을 전파했습니다.

올해 재난안전대책본부가 가동된 것은 6회로 연인원 939명의 공무원이 주·야간 비상근무를 했습니다.

이들은 자체 분석한 기상정보를 바탕으로 배내골 피서객 30여 명, 태화강 등 하천변 주차 차량 1천344대 대피, 옥상간판 3천398개 점검, 어선 869척 대피, 5개 댐 비상대처, 865곳의 산사태 위험지역 관리 등의 조처를 했습니다.

시가 올해부터 내년까지 추진하는 정보통신기술(ICT) 접목 스마트 재난관리체계 선진화 사업이 큰 힘이 됐습니다.

이 사업은 자연재난 풍수해 분석과 신속한 전파로 재난 골든타임을 확보해 인명피해를 최소화하는 시스템을 구축·운영하는 것입니다.

올해는 도시침수 모니터링 시스템, 통합 재난경보방송 시스템 등을 구축해 운영하고 있습니다. 내년에는 ICT 기반 홍수재해통합시스템과 스마트시티센터를 갖춥니다.

이 사업을 통해 기상청 관측자료와 레이더 예측 강우를 토대로 도시에 실시간 침수경보 정보를 제공하고 하천과 계곡은 물론 울산의 모든 지역에 재해 경보와 긴급 대피 방송을 할 수 있습니다.

울산시 관계자는 “자연재난 피해를 최소화하기 위해 태풍 상황을 실시간 모니터링하며 피서객 및 하천변 주차 차량 대피 등 선제적 조처를 했다”며 “내년 5월에 재난관리체계 선진화 사업 완료와 함께 울산 재난안전 통합센터가 구축되면 자연재난 관리가 더 첨단화·체계화될 것”이라고 말했습니다.[보도정보센터]

작성자없음  
  • 작성자없음  
  •  
  •  

프로그램:

전체뉴스

의견쓰기