삼성중공업 제작 세계최대 FPSO 나이지리아로 출항

삼성중공업은 거제조선소에서 만든 세계최대 규모 부유식 원유생산 저장·하역설비(FPSO)인 “에지나”(Egina) FPSO가 31일 나이지리아로 출항했다고 밝혔습니다.”

아프리카 나이지리아 연안에 있는 해상유전에 투입되는 에지나 FPSO는 삼성중공업이 2013년 30억 달러에 수주한 해양 플랜트입니다.

길이 330m, 폭 61m, 높이 34m로 상부 플랜트 무게만 6만t에 이르는 초대형 해양설비입니다.

원유 230만 배럴을 저장할 수 있습니다.

현재까지 발주된 FPSO 중에서 가장 규모가 크고 가장 비쌉니다.

설계와 구매, 제작, 운송, 시운전까지 모두 삼성중공업이 맡았습니다.

이날 오전 거제조선소를 출항한 에지나 FPSO는 3개월간 항해를 거쳐 나이지리아에 도착합니다.

현지에서 플랜트 모듈 탑재, 시운전 등을 거쳐 2018년 발주처에 인도됩니다.

에지나 FPSO를 포함해 삼성중공업은 세계 최대 부유식 가스처리설비(CFP)인 “익시스”(Ichthys) CFP, 세계최대 부유식 LNG 생산설비(FLNG)인 “프렐류드”(Prelude) FLNG 등 올해 인도나 출항을 예정한 대형 해양 플랜드 3건을 모두 마무리했습니다.[보도정보센터]

작성자없음  
  • 작성자없음  
  •  
  •  

프로그램:

전체뉴스

의견쓰기