닮은 꼴 창원시-미국 시애틀, 교류협력 맞선

경남 창원시 싱크탱크인 창원시정연구원은 1일 진해해양공원 해양솔라타워 대회의실에서 창원시와 미국 시애틀 간 교류협력을 주제로 국제세미나를 개최했다고 밝혔습니다.

안상수 창원시장은 환영사에서 “시애틀은 첨단산업과 관광산업을 발전전략으로 채택한 창원시가 벤치마킹하기에 가장 적합한 도시다”며 “오늘 세미나가 두 도시가 교류·협력해 상호 발전을 할 수 있는 첫걸음이 되길 바란다”고 말했습니다.

이날 세미나에는 게리 존슨 시애틀시 지역사회발전국장이 참석해 힘을 실어줬습니다.

시애틀은 미국 워싱턴주에 있는 인구 70만 명의 도시입니다.

보잉, 마이크로소프트, 아마존, 스타벅스 등 글로벌 기업과 IT기업이 도시 발전을 견인하면서 미국에서 가장 빠르게 성장하는 도시로 꼽힙니다.

첨단산업뿐만 아니라 시애틀을 둘러싼 산악지대는 관광지로 명성이 높습니다.

양 시는 지정학적 위치, 도시성장 구조, 성장 전략 등 다양한 부문에서 유사성이 매우 높습니다.

정오현 연구위원은 “창원시와 시애틀이 만(Bay)에 인접한 해안도시면서 방위산업으로 성장한 도시”라며 “도시성장 전략으로 첨단산업을 채택하고 우수한 관광자원을 보유한 도시라는 공통점이 있다”고 밝혔습니다.

정 연구위원은 “두 도시가 특히 관광, 첨단산업, 해양산업, 도시계획 분야에서 협력이 가능하다”고 설명했습니다.

그는 또 “시애틀과 시애틀이 속한 킹카운티에는 연간 숙박 관광객이 1천970만명에 이른다”며 “창원시 관광진흥을 위한 모범사례로 시애틀의 발달한 관광산업 지원체계를 활용할 수 있다”고 지적했습니다.

그는 “공통점이 많은 창원시와 시애틀이 교류협력을 한다면 두 도시 모두에게 많은 공동이익이 생길 수 있다”고 강조했습니다.[보도정보센터]

작성자없음  
  • 작성자없음  
  •  
  •  

프로그램:

전체뉴스

의견쓰기