이웃사촌 남해-하동 새 교량 명칭 싸움 커졌다

경남 남해군과 하동군을 잇는 남해대교 옆에 건설한 새 교량 명칭을 놓고 두 지방자치단체간 갈등이 커지고 있습니다.”

새 교량 개통이 임박하자 교량 양쪽 두 지자체는 각각 자기 지역명이나 특성을 교량명칭을 정해 경남도 지명위원회에 건의했습니다.

그런데 지명위 중재안을 놓고 남해군이 성명을 내고 반발집회를 예고하는 등 강하게 반발하는 가운데 하동군도 맞대응에 나서 교량 이름을 둘러싼 경쟁이 과열양상을 띠고 있습니다.

남해군은 지난달 26일 이 교량명칭을 “제2남해대교”로 결정해 달라는 건의문을 도 지명위에 전달했습니다.

건의문에서 군은 국민이 알고 있는 남해대교란 기존 교량명칭의 대표성과 더불어 기존 교량 대체를 위해 인근에 건설했고, 남해안권 대표성 등으로 교량명칭에 “남해”를 넣어야 한다고 “제2남해대교” 명칭의 당위성을 설명했습니다.

이어 “남해대교는 육지와 연결된다는 점에서 군민에게 “희망의 상징”이자 생명줄과도 같은 존재”라며 “새 교량명칭을 “제2남해대교”로 결정해 달라”고 요청했습니다.

하동군도 이에 질세라 최근 국토관리청에 “충무공대교”와 “노량대교” 가운데 한 가지를 선택해 달라고 건의했습니다.

하동군은 기존 남해대교가 있으므로 새 교량명칭은 “하동대교”로 하자는 의견이 많았지만, 지역 역사성, 시설물의 상징성 등을 고려해 두 지역을 아우르는 대표성 있는 명칭으로 두 가지를 제시했다고 설명했습니다.

하동군은 새 교량이 들어선 노량해협은 임진왜란 3대 대첩 중 하나인 노량해전의 격전지이며, 조선시대 큰 공을 세운 장군에게 내린 “충무”라는 시호를 이순신 장군이 받았기 때문이라고 배경을 설명했습니다.

하지만 두 지자체는 교량명칭 관련해 도청 주재로 3차례 회의를 열어 합의를 시도했으나 실패, 도와 국가지명위원원회에 객관적인 지명 선정을 맡기도록 했습니다.

이에 따라 지난달 30일 도 지명위원회는 남해군과 하동군에 “노량대교”, “남해하동대교” 중 한 가지 교량명칭으로 합의할 것을 권고했습니다.

지명위원회는 두 지자체가 합의하지 못하면 한가지 교량명칭을 선정, 국가지명위원회에 올리기로 했습니다.

이를 위해 도 지명위원회는 지난달에 이어 두 번째 위원회를 오는 10일 열 계획입니다.

그러나 박영일 남해군수는 도 지명위 권고에 반발, 지난달 31일 “1973년 남해대교 개통 후 지난 40여 년간 남해대교를 생명줄로 여겨온 남해군민을 철저히 외면한 처사로 절대 수용할 수 없다”는 내용의 성명을 냈습니다.”

이날 남해군 내 시민사회단체와 주민들도 “제2남해대교 명칭 관철 남해군 민관합동 대책위원회”를 구성했습니다.

대책위는 오는 3일 오후 2시 경남도청 광장에서 교량명칭을 제2남해대교로 선정해 달라고 요구하는 집회를 열 계획입니다.
남해군에서 제2남해대교란 교량명칭을 고집하자 하동군도 공개 반박에 나섰습니다.

하동군은 2일 낸 “남해군의 제2남해대교 주장은 설득력 없다”란 제목의 보도자료에서 남해군 주장에 대한 허구성을 지적했습니다.

하동군은 “남해군이 제2남해대교란 교량명칭을 주장하는 당위성으로 섬을 연결하는 교량에 섬의 명칭을 붙이는 게 관례였다면 2003년 개통한 창선·삼천포대교 교량명칭 결정 당시 제2남해대교를 주장했어야 한다”라고 꼬집었습니다.

특히 “남해군은 이순신 장군의 유해가 첫발을 내디딘 “관음포 이충무공 전몰유허”를 설치했고, 이순신 순국공원을 조성하는 등 이순신 장군 기념사업을 주도하는 상황에서 역사적 당위성이 있는 충무공대교나 노량대교를 거부하는 것은 이해할 수 없다”고 말했습니다.

하동군은 “도 지명위원회가 노량대교와 남해하동대교 중 하나로 합의하라고 권고한 것은 객관성을 바탕으로 했으며 이를 환영한다”라고 덧붙였습니다.”

이에 대해 남해군은 “창선·삼천포대교는 사천시 관할지역이 많아 제2남해대교란 교량명칭을 내세울 수 없었고 기존 교량을 대체 보완하는 교량이 아니어서 하동군의 주장은 맞지 않다”라며 “반박 보도자료를 검토하고 있다”고 밝혀 두 지자체의 갈등이 깊어질 것으로 예상됩니다.
부산지방국토관리청은 1973년 6월 설치한 남해대교 물동량이 크게 늘자 2천522억원으로 국도 19호선 3.1㎞ 확장공사와 함께 남해군 설천면과 하동군 금남면을 연결하는 교량을 건설하고 있습니다.

이 교량은 길이 990m, 폭 27.5m 왕복 4차로로 기존 남해대교와 550m 떨어져 있습니다.

현재 공정률이 90%를 넘었고 순조롭게 공사가 진행돼 내년 6월 개통할 예정입니다.[보도정보센터]

작성자없음  
  • 작성자없음  
  •  
  •  

프로그램:

전체뉴스

의견쓰기