산업단지 혁신모델 창원국가산단 융·복합 집적지 출범

산업통상자원부는 3일 창원국가산업단지에서 창원 산학융합지구 개교를 겸한 창원국가산단 융·복합 집적지 출범 행사를 했다고 밝혔습니다.

융·복합 집적지는 산업·교육·문화·복지 등 다양한 시설을 산업단지 내에 모아놓은 공간으로 산업단지가 나아가야 할 방향을 제시하는 산업단지 혁신의 표준 모델이라고 산업부는 설명했습니다.

산업단지는 지난 50여년 간 산업발전과 경제성장을 견인하는 역할을 했지만, 입주 기업의 미흡한 혁신역량과 편의시설 부족으로 활력이 저하됐습니다.

이에 정부는 노후화된 산업단지를 혁신성장의 거점으로 육성하기 위해 여러 정책을 추진해 왔으며, 그 중 하나로 창원국가산단에 융복합 집적지를 조성했습니다.

창원 융·복합 집적지에는 전국 산단 중 최초로 대학 캠퍼스와 기업 연구관 등 산학융합지구, 시험·인증기관 등 기업 지원시설로 구성된 스마트혁신센터, 지식산업센터, 문화·복지시설이 한 구역에 모여 있습니다.

이인호 산업부 차관은 “창원 융·복합 집적지는 기존 산업단지를 인재와 신산업이 모이는 혁신성장의 거점으로 변화시켜 나가는 출발점이고 향후 산업단지 혁신의 새로운 모델이 될 것”이라고 말했습니다.[보도정보센터]

작성자없음  
  • 작성자없음  
  •  
  •  

프로그램:

전체뉴스

의견쓰기