창원터널 화물차 폭발, 사고원인은?

조회수2.92K의견0

{앵커:
전쟁터를 방불케한 어제(2) 경남
창원터널 화물차 폭발사고의 원인을
밝히기 위한 수사가 본격 시작됐습니다.

일반 화물차에 실어서는 안되는
위험 물질을,
과적까지 했다는 의혹부터
과속*브레이크 파열 등
다양한 가능성이 제기되고 있습니다.

정기형기자입니다.}

{리포트}

화물차가 중앙분리대를 들이받더니
마치 폭탄처럼 불꽃이 튀면서
터집니다.

자동차 10대가 완전히 불에 타
3명이 숨지고 5명이 다친,

창원터널 화물차 폭발사고의 합동감식이 오늘(3) 진행됐습니다.

경찰은 5톤인 사고 화물차가 7.8톤 이상을 실어 과적이었던 것을 추정합니다.

{김용수/경남경찰청 교통사고조사계장/”200리터 짜리가 22개 그 다음에 20리터 짜리가 174개해서 총 196개를 실었습니다.약 7.8톤, 과적에 해당하는 것으로…”}

윤활유와 방청유 등
25가지 제품이 실려 있었습니다.

국과수는 일반 화물차에 실어서는 안되는 인화물질등이 있었는지를
분석하고 있습니다.

화물차가 터널 안에서부터 지그재그로 달렸던 점도 주목받고 있습니다.

“사고 화물차는 지난 2001년에 만들어진 비교적 오래된 차량입니다.

경찰은 브레이크파열이나 타이어파손 등 기계적 결함이 있었는지 여부도
집중적으로 살피고 있습니다.”

숨진 사고 운전자 76살 배모 씨의 졸음운전등 운전부주의 가능성 또한 배제할 수 없습니다.

{조덕제/창원중부경찰서 교통사고조사계장/”(사고 운전자) 부검하고 차량감식하고 도로감식하고 차량 블랙박스하고 목격자 진술하고 전부 조사를 해서 결론을 내릴 계획입니다.”}

대낮 도로를 불바다로 만든 참사가
결국 인재였을 가능성에 무게가 실리고 있습니다.

KNN 정기형입니다.

의견쓰기