민중당 경남도당 기초의원 4인 선거구로 획정하라

민중당 경남도당이 내년 지방선거 기초의원 선거구를 4인 선거구로 획정해달라고 촉구했습니다.

민중당 도당은 6일 경남도의회 브리핑룸에서 기자회견을 열고 “2005년 공직선거법이 개정된 이후 비례대표와 중선거구제는 소수의 다양한 의견과 소수정당의 의회 진출을 가능하게 만들어준 법안이었다”며 “이 법안 취지는 4인 선거구를 기본으로 해야 한다”고 밝혔습니다.

도당은 “2005년 대부분의 시·도의회에서 4인 선거구를 2인 선거구로 날치기 통과시키면서 지방자치는 왜곡될 수밖에 없었다”며 “4인 선거구를 2인 선거구제로 하면 소수정당을 지지하는 도민 의사와 요구가 온전히 반영되지 못하고 승자독식으로 인해 거대정당의 일당독점을 위한 수단이 된다”고 주장했습니다.

이어 도당은 “중선거구제 취지에 맞게 2∼3인이 불가피한 경우를 제외하고는 4인 선거구를 기본으로 해야 한다”고 강조했습니다.

민중당 도당은 “선거법 개정을 핵심으로 하는 지방선거 정치개혁을 해야 한다”며 “정치개혁은 국민을 소외시키는 낡은 정치 질서를 바꾸는 것을 통해 가능하며, 민심이 그대로 반영되는 선거제도를 만드는 것에서부터 시작한다”고 밝혔습니다.[보도정보센터]

작성자없음  
  • 작성자없음  
  •  
  •  

프로그램:

전체뉴스

의견쓰기