부산비엔날레 집행위원장에 최태만 국민대 교수

부산비엔날레조직위원회는
제 11대 부산비엔날레 집행위원장에
최태만 국민대 교수가 선정됐다고
밝혔습니다.

조직위는 오늘(7) 임시총회를 열어
최 신임 집행위원장의 임명을
최종승인했습니다.

최 집행위원장은 부산출신으로
2004 부산비엔날레 현대미술전
전시감독, 부산비엔날레임원,
운영위원 등을 거쳐 전시경험과
행정 경력을 두루 갖춘 것으로
평가받고 있습니다.

윤혜림 기자
  • 윤혜림 기자
  • yoon@knn.co.kr
  •  
  •  

의견쓰기