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 화면낭독기 또는 키보드를 사용하시는 경우 새창으로 동영상 재생을 클릭하세요
새창으로 동영상 재생

장애인 급여 ‘눈 먼 돈’ “줄줄 샜다”

{앵커:
부산의 한 장애인협회장 부부가
무려 7년동안 억대의 장애인 급여를 가로챈 정황이 포착됐습니다.

하지만 정작 급여를 지급하는
정부와 지자체는 이 사실을
전혀 모르고 있었습니다.

황보 람 기자의 단독보도입니다.}

{리포트}

부산의 한 장애인협회입니다.

이 협회에 소속된 지체장애 2급의
A 씨는 지난 2014년,
자신의 명의로 된 통장을
협회장의 아내이자 사무국장인
B 씨에게 제공합니다.

통장을 제공하면 정부와 지자체가
실시하는 장애인 일자리 사업에
다른 장애인이 일을 할 수 있게
된다는 말에 속은 것입니다.

{A 씨/통장제공 장애인/”장애인 일자리가 있다고 해서 통장을 하나 만들어주면 나 대신 (다른 장애인을) 일을 시키겠다. 다른 건 없습니다. 내 이득 챙기려고 한 것도 아니고…”}

하지만 A 씨를 대신해 일한 장애인은 없었습니다.

오히려 협회장 부부는 A 씨 통장으로 지급되는 급여를 빼돌렸습니다.

협회장 부부가 빼돌린 금액은
경찰에 확인된 것만 1억1천만원 상당.

7년동안 8명의 장애인을
일자리 사업에 이름만 등록해 놓고
돈을 가로챘습니다.

경찰 조사 결과 협회로 들어온
개인 후원금 2천만원 상당을 가로챈 사실도 밝혀졌습니다.

{윤두섭/장애인협회 이사/”판단능력이 떨어지는 사회적 약자를 이용해서 통장을 개설하게 하고, 다 편취하고… 이건 기본이 안 돼 있는…”}

정작 장애인 급여를 지원하는 정부와
지자체는 이같은 사실을 전혀 알지
못했습니다.

{구청 관계자/”위탁을 줬기 때문에 장애인협회에서 일하는 걸 확인하고, (구청에서) 점검은 하는데 근무일지나 근무 상황으로…”}

협회장 부부는 최근 사태가 불거지자 보직에서 사퇴했습니다.

하지만 관련 혐의에 대해서는 여전히
부인하고 있는 것으로 알려졌습니다.

KNN 황보 람입니다.

황보람 기자
  • 황보람 기자
  • lhwangbo@knn.co.kr
  •  
  •  

의견쓰기