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 화면낭독기 또는 키보드를 사용하시는 경우 새창으로 동영상 재생을 클릭하세요
새창으로 동영상 재생

PK 지방선거 최대변수는?

{앵커:
내년 지방선거에서 부산시장과
경남도지사 여권 후보로
오거돈 전장관과 김경수의원이 출사표를 던질지 여부에 관심이 쏠리고 있습니다.

두사람이 각종 여론조사에서
선두권이기는 하지만 아직은
출마여부가 불투명하기 때문입니다.

송원재기자가 보도합니다.}

{리포트}

최근 한 여론조사에서 부산시장은
오거돈전장관,경남도지사는
김경수의원이 선두를 달려 눈길을
끌었습니다.

비록 인지도나 기대감을 나타내는
정도라해도 초반 선거구도에
큰 영향을 끼치고 있습니다.

김경수의원은 본인의 출마보다는
경쟁력있는 도지사후보 발굴에
주력하고 있습니다.

의원직사퇴도 부담이거니와
도지사직이 향후 정치행보에 그다지
매력적이지 않다는 판단입니다.

이에따라 창녕출신 박원순서울시장이나 민홍철의원등을 내세워 경선하는
방안에 더 적극적입니다.

{김경수 국회의원/지난 총선에서부터 지역주의 부서져 나가고 내년 지방선거에서도 서로 나오겠다고 하는 구도니까, 경선 안하는 지역이 없을 정도로}

오거돈전장관은 출마의지는 강하지만
여건이 만만치 않습니다.

일부 원외인사들이 지지하지만
원내의원들은 대체로 거부감을
갖고 있습니다.

김영춘 해수부장관을 비롯해
유력후보가 있는만큼 아직 무소속인
오전장관까지 돌아볼 이유가
있느냐는 것입니다.

이런 분위기를 알고 있는 오전장관도
민주당 입당을 미루면서 관망하는
자세입니다.

김경수의원의 도지사 후보찾기,
오거돈 전장관의 경선 저울질은
상당기간 계속될 것으로 보여,
이들 두사람을 중심으로 한
부산경남 지방선거구도가 한동안
이어질 전망입니다.

knn 송원잽니다.

송원재  
  • 송원재  
  •  
  •  

의견쓰기