욕했다고 폭행해 숨지게 한 40대 영장

경남 마산중부경찰서는 자신에게
욕을 했다는 이유로 동네 선배를
때려 숨지게 한 혐의로 46살 A 씨에
대해 구속영장을 신청했습니다.

A 씨는 지난 8일 경남 창원시 마산합포구의 한 거리에서 동네 선배 56살
B 씨와 직전에 했던 포커 도박에서
서로 이겼다고 말다툼을 벌이다
자신에게 욕을 했다며 마구 폭행해
숨지게 한 혐의를 받고 있습니다.

정기형 기자
  • 정기형 기자
  • ki@knn.co.kr
  •  
  •  

의견쓰기