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 화면낭독기 또는 키보드를 사용하시는 경우 새창으로 동영상 재생을 클릭하세요
새창으로 동영상 재생

남해-하동 대교 명칭 유권해석 의뢰

경남 남해군과 하동군을 잇는
새 다리의 명칭이 논란을 겪는 가운데
경남도 지명위원회가
국가지명위원회에 유권해석을
의뢰했습니다.

도 지명위원회는
교량 명칭 앞에 ‘제2′를 붙일 수
있는지와 서울에 이미 있는
노량대교의 명칭을 사용할 수 있는지
여부에 대한 유권해석을
의뢰했다고 밝혔습니다.

도 지명위원회는 국가지명위원회의
해석이 나오는대로 회의를 다시 열
계획입니다.

길재섭 기자
  • 길재섭 기자
  • jskil@knn.co.kr
  •  
  •  

프로그램:

전체뉴스

의견쓰기