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 화면낭독기 또는 키보드를 사용하시는 경우 새창으로 동영상 재생을 클릭하세요
새창으로 동영상 재생

건강365-척추분리증

{앵커: -척추분리증이라는 병이 있습니다. 이름이 좀 무섭죠. 정확하게는 척추와 척추를 연결하는 부분에 이상이 생기는겁니다.

무리한 운동이 원인이 된다고 하는데요. 자세한 내용 화면으로 준비했습니다. }

{리포트}

과격한 운동을 즐기는 젊은층에게 빈번한 척추질환이 있습니다.

바로 척추분리증인데요. 특히 허리를 펼 때마다 심한 통증이 있으면 나이에 상관없이 병원을 찾아야됩니다.
{박태식 힘찬병원 척추센터 원장 / 부산대학교 의과대학 졸업, 롯데자이언츠 척추 주치의 }

우선 척추는 상관절 돌기와 하관절 돌기로 나눌 수 있습니다.

이 각각의 돌기들이 척추관절을 이루고 있고요.

이 척추돌기들 사이에는 척추뼈의 앞과 뒤를 연결하는 협부라 불리는 좁은 틈이 있습니다.

이 부분이 다양한 이유로 손상돼 분리를 일으킨 상태를 척추분리증이라고 합니다.

척추분리증은 다른 척추질환과 정확한 감별이 중요한데요.

허리디스크로 불리는 추간판 탈출증은 빠져 나온 디스크가 문제가 되지만, 이 질환은 디스크에는 이상이 없고
척추의 구조적인 이상이 원인입니다.

평소 과격한 운동을 즐기는 분이라면 주의가 필요합니다.

척추분리증의 원인으로는 척추의 선천적인 이상이나 노화로 인해 자연스럽게 퇴행성 변화가 일어나면 발병할 수 있습니다.

하지만 과도한 운동이나 외부충격 등으로 인해서도 충분히 척추 협부에 손상이 일어날 수 있습니다.

척추분리증이 진행되면 또 다른 문제가 생깁니다.

척추가 앞으로 미끄러져서 신경을 압박하는 증상이 생길 수 있는데요.

초기에는 큰 통증이 없지만 증상이 심해지면 허리통증은 물론이고 다리통증을 동반하는 특징이 있습니다.

하지만 척추분리증은 운동을 하거나 오래 서있는 경우 심해지고 휴식을 취하면 나아지기 때문에 척추분리증인지 모르고 방치하기 쉬워 주의가 필요합니다.

진단에는 엑스레이와 MRI 촬영이 필요한데요.

척추가 불안정한 상태이기 때문에 뚜렷한 통증이 없어도 항상 조심해야됩니다.

초기라면 수술이 아닌 물리치료와 약물치료 등으로 보존적인 치료법을 통해 호전될 수 있습니다.

하지만 꾸준한 보존적 치료에도 불구하고 통증이 지속되거나 이미 척추전방전위증으로 진행됐다면 확실한 치료를 위해서 척추마디와 마디를 연결해주는 척추유합술을 통해 치료하는 방법을 고려해볼 수 있습니다.

척추분리증 환자는 과격한 운동 대신 가벼운 운동이 좋습니다.

걷기나 스트레칭으로 허리와 복부 근육을 튼튼하게 하고 체중 조절도 필요합니다. 건

강365였습니다.

이아영 구성작가
  • 이아영 구성작가
  • yyy@knn.co.kr
  •  
  •  

의견쓰기