함바 운영권 따내려 15억 뒷돈…LH·건설사 간부 무더기 적발

함바(건설현장 식당) 브로커로부터 함바 운영권을 주는 대가로 뒷돈을 받은 혐의로 한국토지주택공사(LH)와 건설사 간부들이 경찰에 붙잡혔습니다.

부산경찰청 지능범죄수사대는 뇌물공여와 배임증재 혐의로 함바 브로커 한 씨와 특정범죄 가중 처벌 등에 관한 법률 위반(뇌물) 혐의로 LH 남 부장을 구속하고 같은 혐의로 LH 간부 6명을 불구속 입건했습니다.

경찰은 또 배임수재 혐의로 국내 중견 건설사 임원 김 씨를 구속하고 다른 건설사 10곳의 간부 23명을 불구속 입건했습니다.

13일 경찰이 낸 자료를 보면 브로커 한 씨는 함바를 운영하려는 35명에게서 함바 운영권을 따주겠다며 40억원을 받아 15억4천여만원을 LH와 건설사 간부들에게 로비자금으로 썼습니다.

한 씨는 370여 차례에 걸쳐 현금과 골프, 룸살롱 접대 등으로 이들의 환심을 산 뒤 함바 운영권을 따냈습니다.

LH 남 부장은 2013년 5월부터 지난해 말까지 한 씨로부터 54차례에 걸쳐 현금 1천만원과 골프와 향응 등 모두 3천900여만원의 금품을 챙겼습니다.

LH로부터 아파트 건설 공사를 받은 시공사 임직원을 압박해 함바 운영권 수주를 알선해주는 대가였습니다.

다른 LH 간부직원들은 한 씨에게서 적게는 500만원에서 많게는 1천500여만원을 받았습니다. LH가 짓는 아파트 건설현장 20곳의 함바 운영권을 따내기 위해 한씨가 쓴 로비자금은 9천만원에 이릅니다.

브로커 한 씨는 아파트 시공을 맡은 건설사 간부 24명에게는 14억5천만원을 뿌렸습니다.

구속된 건설사 임원 김 씨는 한 씨에게서 2015년 2월∼지난해 12월 28차례에 걸쳐 1억800만원을 전액 현금으로 받아 챙겼습니다.

다른 건설사 간부들도 자체 공사현장 15곳의 함바 운영권을 넘기는 대가로 500만∼8천여만원을 받은 혐의를 받고 있습니다.

브로커 한 씨는 40억 중 로비자금으로 15억4천만원을 쓰고 15억원은 차량 구입비 등 생활비 등으로 썼으며 10억원은 건설사에 발전기금으로 증여했다고 경찰은 전했습니다.

경찰은 한 씨를 체포하면서 확보한 휴대전화에서 금품 제공 일시와 금액, 대상, 현금 사진 등이 담긴 메모 파일 5천300여 개를 토대로 이들의 혐의를 포착, 수사해 왔습니다.[보도정보센터]

작성자없음  
  • 작성자없음  
  •  
  •  

프로그램:

전체뉴스

의견쓰기