돈다발 과시해 여성 환심…신용카드 슬쩍 수천만원 인출

해수욕장 등지에서 재력 있는 관광객 행세를 하며 부녀자에게 접근한 뒤 몰래 신용카드를 훔쳐 수천만원의 현금을 인출한 50대 남성이 경찰에 붙잡혔습니다.

부산 동래경찰서는 절도 혐의로 강 씨를 구속했다고 13일 밝혔습니다.

강 씨는 지난 2월부터 지난달까지 부산 해운대해수욕장의 고급 호텔 앞에서 관광객인 척 지나가는 부녀자에게 음식을 대접하겠다고 유인해 잠시 여성이 자리를 비우면 신용카드를 훔쳐 현금을 인출하는 수법으로 모두 13차례에 걸쳐 5천300여만원을 훔친 혐의를 받고 있습니다.

강 씨는 여성에게 돈다발이나 비싼 카메라 장비를 과시하며 환심을 산 뒤 범행을 저질렀다고 경찰은 전했습니다.

경찰은 주변 폐쇄회로(CC) TV를 분석해 달아난 강 씨의 동선을 추적해 붙잡았습니다.[보도정보센터]

작성자없음  
  • 작성자없음  
  •  
  •  

프로그램:

전체뉴스

의견쓰기