울주세계산악영화제, 개최 2년 만에 국제산악영화협회 정회원

울주세계산악영화제가 개최 2년 만에 국제산악영화협회(International Alliance for Mountain Film·IAMF) 정식 회원이 됐습니다.

3년 개최가 가입 조건인 IAMF에 2년 만에 가입한 것은 울주세계산악영화제의 수준과 역량이 높다는 것을 인증받은 것이라고 영화제 조직위는 평가했습니다.

신장열 울주세계산악영화제 조직위원장(울주군수)은 13일 울주군청 브리핑룸에서 기자회견을 열고 IAMF가 최근 캐나다 밴프에서 열린 정기총회에서 울주세계산악영화제 가입을 만장일치로 승인했다고 밝혔습니다.

IAMF는 산악영화를 비롯한 산악문화 발전을 위해 2000년 설립된 국제단체입니다.

이탈리아 트렌토영화제와 캐나다 밴프영화제 등 5대륙 17개국 22개 영화제와 이탈리아 국립산악박물관 1개 등 모두 23개 멤버로 구성돼 있고, 이번에 울주군이 24번째 정회원이 됐습니다.

이번 회의는 IAMF 하반기 정기총회로 10월 28일∼11월 5일 밴프산악영화제 기간에 회원국 멤버들이 참석한 가운데 열렸습니다.

파키스탄과 중국, 콜롬비아의 산악영화제에서도 가입 신청했지만, 울주세계산악영화제만 승인 받았습니다.

IAMF 가입 요건은 △ 3회 이상 개최 △ 국제경쟁 부문 포함 △ 산악영화 중심 행사 등 3가지입니다.

울주세계산악영화제는 본 개최로는 2회이지만, 2015년 열린 프레페스티벌(사전영화제)을 훌륭하게 개최한 점을 인정받아 가입 요건을 갖춘 것으로 알려졌습니다.

또 자치단체의 안정적 지원과 탄탄한 프로그램, 원활한 행사 운영과 조직력, 규모 면에서도 높은 점수를 받았습니다.

이런 평가는 올해 9월 21∼25일 열린 2회 울주세계산악영화제에 회원국 멤버들이 직접 게스트로 참석해 눈으로 보고 확인한 점이 반영됐습니다.

2회 울주세계산악영화제 국제경쟁 부문 심사위원장 알도 아우디시오 이탈리아 국립산악박물관장(IAMF의 창립 멤버이자 현 IAMF 사무국장)은 “울주세계산악영화제를 직접 다녀왔던 멤버들이 규모와 운영 면에서 신생 영화제라고 보기 힘들 정도로 성대한 행사였으며, 산악영화제 대한 울주군의 순수한 의욕과 열정에 깊은 인상을 받았다고 말했다”고 전했습니다.

IAMF 정식 가입으로 IAMF 홈페이지 홍보 공간 보유와 이를 통한 국제경쟁 부문 접수 일원화, 공동 프로젝트 추진, IAMF 그랑프리 수상자 선정 의결권 등 회원국 프리미엄을 갖습니다.

그동안 지역에서의 영화제 개최와 홈페이지, 참여 게스트들의 구전 홍보 등을 통해서만 알려진 울주가 이제 우리나라를 포함한 회원국 18개국에 널리 알려지게 됐습니다.

신 군수는 “IAMF 정회원 가입은 울주세계산악영화제가 국내 유일이자 최고임을 넘어 세계적 경쟁력을 갖췄다는 것을 입증한 것”이라며 “이에 걸맞은 글로벌 전문성 강화를 위해서라도 법인 설립·운영에 박차를 가해야 할 시점”이라고 밝혔습니다.[보도정보센터]

작성자없음  
  • 작성자없음  
  •  
  •  

프로그램:

전체뉴스

의견쓰기