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 화면낭독기 또는 키보드를 사용하시는 경우 새창으로 동영상 재생을 클릭하세요
새창으로 동영상 재생

늘어나는 몰카범죄,탐지기 대책은 전무

{앵커:
몰래 카메라는 엄연한 범죄입니다.

하지만 소형화 지능화로 급증하면서 대통령까지 특단의 대책과 엄벌을 주문했을 정도입니다.

문제는 어떻게 막느냐인데,

몰카 탐지기 조차 부산시는 한 대도
없습니다.

주우진 기자입니다.}

{리포트}

화장실을 이용하는 여성들의
모습이 적나라하게 찍혀있습니다.

인터넷에 유포되기까지 했는데,
피해 여성만 백여명에 달합니다.

전기스위치 모양의 특수한
몰래카메라가 범행에 이용됐습니다.

이처럼 피해자들이 겉모습만으로
몰카임을 의심하는 건 거의
불가능합니다.

지난해 부산에서 적발된 몰카 범죄는
278건으로, 매년 증가하고 있습니다.

갈수록 수법과 기기가 진화하는 탓에
속수무책으로 당할 수밖에 없습니다.

인터넷 유출 등 더 심각한
2차피해로도 이어집니다.

때문에 탐지기로 몰카를 찾아
없애는 등 사전예방이 중요합니다.

“본업이 수사인 경찰에게만 예방
활동을 맡기는 건 무리가 있습니다. 지자체가 의지를 보이는게 중요한데, 부산시는 탐지기조차 단 한 대도
없습니다.”

전담팀을 꾸려, 이미 몰카 수색을
벌이고 있는 타시도와 비교됩니다.

서울시는 지난 1년동안 공중화장실
6만여곳을 계속 점검했을 정도입니다.

{정명희/부산시의원 “몰래카메라를 이용한 디지털 성범죄가 범죄라는 인식을 할 수 있도록 홍보 캠페인을 같이 할 필요가 있다고 생각합니다.”}

몰카 범죄에 대한 불안을 잠재울
대책마련이 필요해 보입니다.

KNN 주우진 입니다.

주우진 기자
  • 주우진 기자
  • wjjoo@knn.co.kr
  •  
  •  

의견쓰기