신내림 합숙 동료 숨지게 한 30대 구속

부산 서부경찰서는
신내림을 받기 위해
함께 숙소생활을 하던
20대 남성을 상습적으로 때려
숨지게 한 혐의로 31살 김모 씨를
구속했습니다.

김 씨는 지난 14일 새벽 3시 반쯤
부산 서구의 한 주택 2층에서
27살 서모 씨를 상습적으로 때려
숨지게 한 혐의를 받고 있습니다.

김 씨와 피해 남성 등 3명은
타로점 업주에게서 신내림을 받기
위해 주택에서 함께 거주해왔으며,
김 씨는 경찰조사에서 서 씨가
정성과 의지가 부족해 때렸다고
진술한 것으로 알려졌습니다.

주우진 기자
  • 주우진 기자
  • wjjoo@knn.co.kr
  •  
  •  

의견쓰기