G-Star
※ 화면낭독기 또는 키보드를 사용하시는 경우 새창으로 동영상 재생을 클릭하세요
새창으로 동영상 재생

지스타 2017, 화려한 게임의 향연

{앵커:오늘은 게임축제 지스타 2017의 마지막 날이었는데요 예년보다 뜨거워진 열기가 추위까지 녹였습니다.

올해는 전통의 PC게임이 옛 영화를 되찾고,모바일은 한층 업그레이드된 반면,가상현실은 주춤한 모습이 특징입니다.

표중규 기자가 보도합니다.}

{리포트}

관객들로 가득 찬 지스타 2017 최고의 인기는 PC 게임이 차지했습니다.

화제의 서바이벌 게임관은 기간 내내 사람들로 발디딜 틈이 없었습니다.

{김창한/블루홀 컴퍼니 대표/이미 한국에 많은 팬들이 생겨서 저희 팬들이 많이 찾아주셨고 이게 경기다 보니까 마치 스포츠처럼 경쟁하는 것이 재밋기 때문에 지나가다가 보시는 분들도 계시는 것 같습니다.}

덕분에 온라인 축구 등 인기게임과 신작게임 등 e스포츠 전반에 관람객들이 이어졌습니다.

모바일의 반격 역시 만만치 않았습니다.

현재 사양에서 구현할 수 있는 최고의 3D 그래픽이 경쟁적으로 등장했습니다

{배준수/넥슨 모바일사업본부/화려한 그래픽과 기술, 다양한 스킬을 이용해서 싸울 수 있는 게임이고 사용자들의 반응이 굉장히 뜨거운 걸로 알고 있습니다. 공식 카페에서도 활동이 좋은 것으로 알고 있습니다.}

특히 장르와 기술 난이도가 다양해지면서 만족도도 높아졌습니다.

{김영동/부산 재송동/굉장히 그래픽이 좋은 것 같고 게임 시스템이 상당히 편하게 할 수 있게 돼있어서 좋은 것 같습니다.}

반면 가상현실은 특별관도 사라지고 출시작도 크게 줄어 대조를 이뤘습니다.

지스타는 세계적인 게임트랜드를 가장 빨리, 그리고 정확히 반영하는만큼 이런 모습은 현재 게임시장 자체가 바뀌어가는 지향점이라고 볼 수 있습니다.

하지만 인기작 하나가 전체 판도도 바꾸는게 게임시장인만큼, 지스타 2017에서 시작된 바람이 어디로 불어갈지에 게임업계가 주목하고 있습니다.
KNN 표중규입니다.

표중규 기자
  • 표중규 기자
  • pyowill@knn.co.kr
  •  
  •  

의견쓰기