어차피 신고 못해…수배 중인 친구 금품 빼앗은 20대들

수배 중이던 친구가 경찰에 신고를 못 할 것이란 점을 악용해 폭행하고 금품을 빼앗은 20대 5명이 경찰에 붙잡혔습니다.

부산 사하경찰서는 특수강도 혐의로 A 씨 등 5명을 불구속 입건했다고 20일 밝혔습니다.

A 씨 등은 지난 9월 초 부산진구 부전동에서 방화와 사기 혐의로 수배 중인 친구 B 씨를 폭행하고 10만원을 빼앗는 등 2차례에 걸쳐 현금 25만원을 빼앗은 혐의를 받고 있습니다.

B 씨의 선배로부터 신고를 받고 수사에 착수한 경찰은 B 씨를 설득해 피해 사실을 확인 후 관할 수사기관에 인계했다고 밝혔습니다.[보도정보센터]

작성자없음  
  • 작성자없음  
  •  
  •  

프로그램:

전체뉴스

의견쓰기