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경남소식] 김장철 원산지 특별단속…내달 12일까지

경남도는 김장철을 맞아 수요가 늘어날 것으로 예상하는 소금, 젓갈류, 양념채소류 등 김장용 주요 농수산물 원산지 표시 위반행위를 특별단속한다고 20일 밝혔습니다.

도는 김장철에 국내산과 수입산의 시세 차익을 노린 원산지 둔갑 행위가 기승을 부릴 것으로 예상돼 이러한 단속을 벌인다고 덧붙였습니다.

전통시장을 비롯해 온라인, 인쇄매체 등을 통해 소금, 젓갈류, 양념채소류 품목을 판매하는 업소, 농수산물 가공업체 30여 곳이 단속대상입니다.

오는 22일부터 내달 12일까지 3주간 시행하는 단속에는 경남도 특별사법경찰관 2개반 4명이 참여합니다.

원산지를 거짓 표시하거나 이를 혼동하게 할 우려가 있는 표시를 하는 행위는 농수산물 원산지표시에 관한 법률상 7년 이하의 징역 또는 1억원 이하의 벌금 처분을 받을 수 있습니다.[보도정보센터]

작성자없음  
  • 작성자없음  
  •  
  •  

프로그램:

전체뉴스

의견쓰기