부산도시공사 특혜 논란 다시 가열

동부산 관광단지 리조트 개발과 관련해 부산도시공사의 사업추진을 놓고 또다시 특혜논란이 빚어지고 있습니다.

부산시의회 전진영 시의원은 부산도시공사가 지난 6월 사업협상 지위를 상실한 센터팍스에 대해 국내 협상대행사를 새로 선정했다고 다시 조성사업에 착수하도록 한 것은 특혜라고 지적했습니다.

특히 동의서 등 관련서류조차 미비하다며 재검토를 촉구했습니다.

표중규 기자
  • 표중규 기자
  • pyowill@knn.co.kr
  •  
  •  

의견쓰기