AI 막고·취약계층 지원…경남도 동절기 대책 추진

경남도는 조류인플루엔자(AI)를 막고 취약계층을 지원하는 등 내년 2월 말까지 동절기 종합대책을 마련해 추진한다고 22일 밝혔습니다.

이번 대책은 한파와 폭설 등 재난에 대비해 사전 대응태세를 구축하고 취약계층과 조선업 실직자 지원 강화 등에 초점을 뒀습니다.

도는 폭설 등 재난에 대비한 비상근무체제 가동, 재난 방지를 위해 각종 건축물·도로·대형공사장·비닐하우스·대중교통시설을 중점 점검합니다.

저수온 피해를 막기 위한 어류양식 분야 예방대책을 세우고 AI, 구제역 등 전염병 확산을 막는 특별방역대책 상황실을 운영합니다.

기초생활보장 급여 지급, 저소득층 자활 지원 일자리 마련, 난방비 지원을 위한 미니태양광 발전설비 설치, 경로당 난방비 지원 등 취약계층 지원시책을 추진합니다.

사회복지시설 월동 대비상황 점검, 연말연시 위문과 성금 모금 등 온정을 나누는 방안도 세웁니다.

조선업 실직자 지원을 강화하는 일자리종합센터 운영, 취약계층과 대학생·고졸자 채용 확대 등 일자리 제공에도 노력합니다.

물가안정을 위해 서비스요금 인상을 억제하고 김장철 재료 가격을 안정시킵니다.

동파 방지를 위한 상수도 일제 점검, 공공기관 에너지 절약 캠페인 추진, 전통시장과 요양병원 등 화재 취약지 안전점검, 설 연휴 화재 특별경계근무 등도 시행합니다.

가스·전기시설 일제점검으로 화재위험을 줄이고 산불 감시활동 강화로 산불예방에도 힘을 쏟습니다.

도 관계자는 “도민 모두가 안전하고 따뜻한 겨울을 보낼 수 있도록 동절기 종합대책을 차질 없이 추진하겠다”고 밝혔습니다.[보도정보센터]

작성자없음  
  • 작성자없음  
  •  
  •  

프로그램:

전체뉴스

의견쓰기