과거 문제로 다투다가 내연남 살해… 반려견도 죽여

경남 마산중부경찰서는 과거 문제로 다투다가 내연관계에 있던 남성을 살해한 혐의(살인)로 김 씨를 22일 붙잡아 조사하고 있습니다.

김 씨는 이날 오전 6시 40분쯤 창원시 마산합포구의 한 아파트 거실에서 A 씨를 흉기로 찔러 살해한 혐의를 받고 있습니다.

당시 술에 취해 있던 김 씨는 A 씨를 살해하기에 앞서 A 씨 집에서 기르던 개 1마리도 찔러 죽였다고 경찰은 설명했습니다.

사건 당시 개가 우는 소리를 들은 A 씨 아들이 거실로 나갔다가 김 씨가 아버지를 찌르는 것을 목격하고 흉기를 빼앗은 뒤 119에 신고했습니다.

A 씨는 곧바로 병원에 옮겨졌지만 끝내 숨졌습니다.

현장에 머무르다가 붙잡힌 김 씨는 이날 새벽 A 씨 아파트 주차장에서 A 씨와 과거 문제로 다툰 뒤 각자 집으로 돌아간 다음 자신의 집에서 흉기를 챙겨 다시 A 씨 집을 찾아 범행한 것으로 파악됐습니다.

경찰은 A 씨에 대해 구속영장을 신청할 방침입니다.[보도정보센터]

작성자없음  
  • 작성자없음  
  •  
  •  

프로그램:

전체뉴스

의견쓰기