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 화면낭독기 또는 키보드를 사용하시는 경우 새창으로 동영상 재생을 클릭하세요
새창으로 동영상 재생

검찰, 허남식 항소심서 징역 5년 구형

부산지검 특수부는
고교 동창을 통해 이영복
엘시티 회장으로부터 3천만원을
받은 혐의로 기소된 허남식 전
부산시장의 항소심 결심공판에서
1심과 같은 징역 5년을 구형했습니다.

허 전 시장은 부산시장 선거를
앞두고 측근인 이모 씨를 통해
이영복 회장으로부터 3천만원을
받은 혐의로 불구속 기소돼 1심에서
징역 3년과 벌금 3천만원을 선고받고
항소했습니다.

주우진 기자
  • 주우진 기자
  • wjjoo@knn.co.kr
  •  
  •  

의견쓰기