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 화면낭독기 또는 키보드를 사용하시는 경우 새창으로 동영상 재생을 클릭하세요
새창으로 동영상 재생

고등학생이 교사 폭행, 교권 침해 심각

{앵커:오늘은 좀 불편할 수도 있는 소식부터 전해드려야 겠습니다.

부산의 한 고등학교에서 한 남학생이 50대 선생님을 마구 폭행했습니다.

학교에서 학생이 소위 난동을 부린 건데, 경찰이 출동해서야 멈췄다고 합니다.

폭행을 당한 선생님은 물론, 이 학교 교사와 학생들이 큰 충격에 빠졌습니다.

주우진 기자가 단독보도합니다}

{리포트}

고등학교 2학년 남학생 A 군은
어제 오후 2시를 넘겨 등교했습니다.

곧장 교무실로 가서 50대 B 교사가
어디에 있는지 물었습니다.

수업중임을 확인하고는, 교실 앞에서
기다리다 종이 울리자 일을 냈습니다.

교실 문을 나서는 B 교사의 얼굴과
가슴을 수차례 때렸습니다.

학생들이 말렸지만 소용없었고 경찰이 출동하고 나서야 난동은 끝났습니다.

학교측은 A 군이 B 교사의 생활지도에 불만을 품었던 것으로 보고 있습니다.

{학교관계자 “이런 일이 처음 발생했습니다. 그래서 모든 선생님들이 다 충격이 큽니다. 학생에 대해서는 교칙을 엄정하게 적용해야 되지 않을 까 생각합니다.”}

지난주에는, 이 학교 1학년 담임
교사가 학생을 심하게 혼냈다는 글이 인터넷에 올라 진통을 겪었습니다.

수업 전 제출한 휴대전화를 학생이
몰래 꺼내가자 야단을 쳤는데,
이 일이 국민신문고에 올라간 겁니다.

마무리가 되긴 했지만 메뉴얼에 따라
설문조사가 진행되는 등 담임은 큰
마음고생을 했습니다.

한편 학교 측은 다음주에 A 군에 대한
선도위원회를 열어 징계수위를 결정할 방침입니다.

KNN 주우진 입니다.

주우진 기자
  • 주우진 기자
  • wjjoo@knn.co.kr
  •  
  •  

의견쓰기

의견수 1

  • 최** 4 년 전

    학생이 휴대전화를 몰래 쓰면 안돼지!! 그걸 혼낸게 교사로서
    당연한 거지!!! 신문고에 고발하고 조사받게 하다니 미친거 아니냐? 그리고 저 막돼먹은 폭력학생은 죽기전까지 뒤지게 맞거나 평생 꼬리표를 붙여야함!