생산·소비에 건설업까지…부산 10월 산업활동 위축

생산과 소비 부문에 이어 건설업까지 부진하면서 지난달 부산지역 산업활동이 위축된 것으로 나타났습니다.

동남지방통계청이 30일 내놓은 10월 산업활동 동향을 보면 생산은 자동차와 기타운송장비업의 부진으로 지난해 같은 달보다 16.3% 감소했습니다.

출하 역시 14.6% 감소하면서 같은 기간 재고는 기계장비와 1차 금속업을 중심으로 16.7%나 늘어났습니다.

백화점 판매가 1년 전과 비교해 7.8% 감소하는 등 대형 소매점의 판매도 2.4%나 줄었습니다.

나홀로 호황을 누리던 건설수주는 건축(35.2%)과 토목(53.1%) 부문 모두 부진하면서 지난해 같은 달보다 39.3%나 감소했습니다.

건설수주 감소는 공공부문 발주가 줄어든 요인이 컸습니다.[보도정보센터]

작성자없음  
  • 작성자없음  
  •  
  •  

프로그램:

전체뉴스

의견쓰기