부산 외국어 소통 가능 글로벌 중개사무소 19곳 선발

부산시는 외국인들에게 부동산 거래 편의를 제공하기 위해 외국어 소통이 가능한 “글로벌 중개사무소” 19개소를 추가 선발했다고 1일 밝혔습니다.

이번에 선정한 글로벌 중개사무소는 사전에 신청한 54개소의 공인중개사 사무소를 대상으로 서류심사, 소양 면접, 언어능력 인터뷰를 거쳐 영어 8개소, 일어 8개소, 중국어 3개소 등 모두 19개소를 선발했습니다.

이들 사무소는 기존에 운영 중인 글로벌 중개사무소 34개소와 함께 외국인들의 주택 임대차, 매매 등 부동산거래 업무를 전담합니다.

부산시는 부동산 전자계약 시행, 부동산 종합상담실 운영, 분양시장 불법전매 특별 단속, 중개업소 QR코드 서비스 실시 등 투명한 부동산 거래질서 확립에 나서고 있습니다.[보도정보센터]

작성자없음  
  • 작성자없음  
  •  
  •  

프로그램:

전체뉴스

의견쓰기